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 코너 우드먼.

207313284
코너우드먼이란 녀석은, 어느 날 회사를 그만두고 있던 돈을 모두 모아 세계일주를 떠난다. 아프리카에서 인도를 지나 중국을 거쳐 타이완을 찍고 일본을 돌아 다시 영국으로 돌아오는 루트에서, 그는 낙타, 말, 옥, 서핑보드, 와인, 차를 한 곳에서 사다가 다른 곳에서 팔면서 돈을 벌었다. 주로 중간거래를 생략하고 자신이 직접 산지까지 가서 싼 가격에 물건을 사다가 다른 나라의 번화가 시장에다가 가져다 파는 방법을 썼다. 결론적으로 고생은 좀 했지만 여러나라를 거치며 견문을 넓히고, 직접 무역도 해보면서 돈도 번데다가 이걸로 책 써서 돈벌고 다큐멘터리 찍어서 돈을 벌었으니 아주 훌륭한 성과를 냈다.

 

이 작업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좋은 직장에 있었고, 좋은 인맥이 있었기 때문이다. 나라마다 주요한 도움을 얻는 친구들이 있었고, 무역공사니 은행이니 신문이니 정보를 취합하는 요직에 언제든 연락하면 도와주는 은사들이 있었다. 무모해보이는 짓이었지만 사실 무모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 정도 인맥을 가지고 교육을 받고 자산이 있다면, 누구나 할 수는 없는 일이지만 뜻이 있는 사람이라면 해볼 수 있는 프로젝트였던 셈이다.

 

나이가 들면서 세상을 돌아보면, 사실 무일푼에서 정말 맨주먹으로 성공하는 신화는 없다. 다들 이야기를 안하지만, 그 뒤에는 든든한 부모, 직업적인 인맥, 모아둔 돈. 여러가지가 항상 백업이 있다. 그 사람들이 책으로 펴낼 때 보이는 멋있는 면만 믿고 바로 따라해서는 망한다. 그들이 쓰지 않은 그들의 뒷면이 무엇이 있는지를 알아내고, 나에게는 어느 정도의 백업이 있는지를 살핀다음에 나에게 맞춰서 계획을 세워야 한다. 나라면, 이런 프로젝트는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다. 각 나라에 있는 친구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어쨌든 아직도 지구상에 사업기회는 많이 있다는 건 이 책을 읽고 다시 한 번 느꼈다. 좋은 가치를 가진 제품을 그것을 모르는 사람에게 전달할 때 사업의 기회가 생긴다. 지구는 인터넷으로 이어져 옛날보다는 훨씬 더 빠르게 교류하지만 아직도 세상은 너무나 넓다. 주변을 잘 관찰한다면, 사업기회는 아직도 정말로 많이 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