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해양과 대륙이 맞서다.

6000826553_2
‘우리나라는 건국이래 900번 이상의 침략을 받았으며, 이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중요성때문이었다.’


이 말을 들으면 900번 이상의 침략을 받는 동안 몇 번의 침략을 했는지를 보여주지 않아 일방적으로 침략만 받은듯한 느낌을 준다. 우리는 피해를 많이 받았다라는 피해의식이 숨어있다. 우리는 평화롭고자 하는 좋은 사람들인데 주변 사람이 나쁜사람들이다라는 뜻이다. 이 명제는 어려서부터 많이 들어왔으며, 의심없이 참이라 믿어왔다. 과연 그럴까.


일단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언제나 중요했는가. 옛날부터 지금까지 그리고 미래에도 그럴 것인가. 그렇지 않다. 임진왜란 이전에는 그렇게 중요한 땅이 아니었다. 청나라는 고구려시대 이후 몇 번의 정벌 실패끝에 정복은 포기하고 조공을 바치면 내버려두는 형태의 느슨한 종속관계를 유지했다. 정말 그렇게 지정학적으로 중요했다면 기를 쓰고 정복해서 청나라의 관리를 보내 직접 통치하지 않았을까. 그런데 그런 한반도가 지정학적으로 중요해진 것은 일본이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으로 한반도를 침략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가 청나라가 진출할 수 있는 육지의 끝이었고 바다건너 일본은 굳이 정복은 안 해도 되는 상황에서 일본이 조선에 진출하고 청나라의 원군이 조선에서 싸우자, 한반도는 청나라에게는 일본에 대한 방어선으로 중요해졌다. 임진왜란 이후 일제 강점기까지 일본에게는 한반도는 항상 대륙진출을 위한 전진 보급기지로 중요한 의미가 되었다. 그럼 앞으로는? 미사일이 대륙간을 날아다니고 미국과 중국이 세계의 패권을 다투는 요즘에는 우리나라는 옛날처럼 지정학적으로 중요하지가 않다. 일본 남쪽, 동남아 남쪽, 중국과 미국의 이해가 직접 부딪치는 그곳이 지정학적으로 가장 중요한 곳이다.


우리나라의 주변에는 일본과 중국만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 북쪽으로는 여진, 만주족, 거란족이 살았고 연해주쪽으로는 러시아가 있었다. 이 사람들을 시야안으로 넣어야 대한민국의 외교사가 눈에 들어온다. 외교란 단순히 양자간 혹은 삼국지처럼 삼자간의 이해관계로만 설명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항상 중국-한국-일본의 프레임에서만 생각하려다보니 우리는 몇가지 관념에 사로잡혀버렸다. 그래서 몇 가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예를 들자면 아관파천 같은 사태에 대해서, 단순히 대원군이 일본이 밉고 무서워서, 그리고 러시아는 우리나라편이라서 러시아 대사관으로 도망치려 했다고 이해하고 있는데 이건 잘못된 거다. 조선을 계속 자기 수중에 넣으려고 했으나 열강의 견제에 막혀 주춤대던 일본이 어떻게든 한반도를 넣기 위해 공격적인 자세를 취한 반면 러시아는 유럽쪽에 신경을 쓰느라 여력이 없어 일단 조선을 독립국으로 유지하되 나중에 힘이 갖춰지면 먹으려고 했었다. 두 나라 모두 우리 편은 아니었다.


역사란 너무 많은 사람들간에 너무 많은 사건들이 이루어진 것들에서 뽑아내 간추린 서사다. 서술이 단순할수록 이해는 쉽다. 하지만 단순할수록 진짜 사정은 옅어진다. 너무 단순하게 서술된 역사에는 의심을 품어야한다.  여러 사례에서 보듯, 사람간의 일은 언제나 그랬지만 복잡하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