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르타쿠스.

2013-spartacus-war-of-the-damned_1920x1200
스파르타쿠스 시즌2를 다 봤다. 단연코 내 인생 역대 최고의 드라마다. 스토리의 빠른 진행, 멋진 배우들의 연기, 로마시대에 사는 듯한 고증. 잔인하리만치 하나의 미화없는 순수한 폭력묘사. 엄청나게 선정적인 성애묘사. 드라마 전체를 아우르는 어두운 색감. 보고 있노라면 정말 황홀할 정도로 빨려든다. 무엇보다도, 이 모든 것이 ‘실화’라는 것때문에 더 소름이 돋는다.


스파르타쿠스는 자유인이었지만 로마인에게 잡혀와 검투사가 되었다. 로마때문에 자유도 잃고 부인도 잃고 친구도 잃었다. 노예중에서도 가장 처절한, 로마인을 위해 남을 죽여야만 하는 검투사가 되었다. 현실에 순응하지 않았다.  주인을 죽이고 동료 노예들을 데리고 반란을 일으켜 로마 전체에 위협을 줬다. 시즌 1에서는 검투사에서 해방되는 이야기를 진행했기때문에, 사실 정치라던가 사회적인 면에 대해서는 그리 깊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시즌 2에서는 반란의 첫 시작을 10부작으로 그려주면서 단순히 개인의 해방을 그린 시즌1에 비해 집단과 집단이 맞붙었을 때 어느 쪽이 이기는가에 대한 성찰을 많이 준다. 또한 스파르타쿠스의 리더쉽. 대의의 중요함. 조직의 일관성 유지. 생각할 게 정말 많다.


시즌 2는 결국 로마의 집정관인 글래버와 검투사 출신 반란군 스파르타쿠스의 대결의 이야기다. 그 와중에 들어간 루크레시아, 일리시아, 아슈르의 사이드 스토리도 너무너무너무 훌륭하긴 하다만, 어쨌든 요약하자면 스파르타쿠스대 글래버의 이야기다. 글래버가 무조건 유리했다. 로마에서 파견을 와서 카퓨아에 조금 익숙치 않다는 그 하나의 조건 빼고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유리했다. 병력의 질과  수, 장비. 압도적이다. 스파르타쿠스는 병력의 숫자도 적고, 병력 구성도 모든 지멋대로 할려고하는 노예들로 이루어져 있었고, 칼도 몇 개 없어 팀의 에이스만 칼을 쓸 수 있는 환경이었다. 어찌보면 현재 우리나라의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대결과 비슷하다. 그런데 스파르타쿠스도 그랬고, 가끔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싸움에서 스타트업이 이기는 경우가 나온다. 그 답을 시즌2에서 몇가지 엿볼 수가 있다.


첫번째로는 조직관리의 주요수단이다. 글래버는 이익을 중심으로 조직을 다스린다. 로마의 명예보다는 자신의 명예가 더 중요했고, 그의 심복들은 글래버를 따르는 게 아니라 글래버의 돈을 보고 따랐다. 아니면 글래버가 베풀어줄 수 있는 미래의 약속을 보고 복종했다. 게다가 글래버는 아슈르라는 비선조직을 따로 운영했다. 팀 구성상 잘 나갈 때는 좋지만, 위기가 왔을 때는 취약한 구조다. 스파르타쿠스는 자유라는 대의명분을 걸었다. 인류 전체를 꿰뚫는 거대한 무거운 대의명분을 짊어졌으나 그 전제를 팀원 모두에게 이해시키는 데 성공했다. 그 과정이 쉽지는 않았다. 크릭수스의 여친을 구하러 팀 전체를 무리한 위험에 노출했다. 대규모로 이방인 노예집단을 한번에 팀에 영입하면서 위계질서가 흔들리기도 했다. 그러나 위기 때마다 성공적인 결과를 부하들에게 직접 몸으로 입증했다. 위험한 도박이었기 때문에 성공후에 직원들이 갖는 충성심은 더 컸다. 돈으로는 조직을 빨리 만들수 있지만 깊이는 얕을 수 밖에 없다.


두번 째는 기동력이다. 항상 히트앤 런 작전이 제대로 걸렸을 때 스파르타쿠스는 승리했다. 투기장을 불살라버린 작전때도, 마지막 전투에서 절벽을 넝쿨을 타고 내려와 글래버를 결국 처단할 때도, 주요 전투병력은 스파르타쿠스, 가니쿠스, 크릭수스,  아그론 4명이었다.이 4명을 받쳐주기 위해 다른 팀원들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후방업무를 분담했다. 어쩌면, 노예군단중에 검투사 챔피언 출신이 4명 있었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승리의 원천일지 모른다. 스파르타쿠스는 이 4명을 가장 잘 쓸 수 있는 방식의 전투만 택했다. 그것이 병력상 4명대 100명의 전투더라도 말이다. 반면 로마는 이 4명을 상대로 무조건 숫자로 밀어붙이고, 정면에서 싸우려고 한 것이 실패로 귀착되었다. 결론적으로  스파르타쿠스의 병법이 더 우월했다. 전력상 열세에 있는 팀은 무조건 자기가 유리한 전장에서 자기가 선택한 때에만 싸워야한다. 그것이 굉장히 위험해보일 때라도 말이다.


그 거대한 로마를 상대로 거의 국가존립의 위기까지 몰고 갔던 스파르타쿠스. 정말 대단한 인물이고 몇 번 봐도 흥미로운 이야기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