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청춘- 청년유니온] 을 읽고.

대학 등록금 때문에 시위가 계속이다. 
반값으로 내려달라고 청년들이 외치는 중이다. 
학자금 대출로, 아르바이트로 간신히 간신히 등록금을 대고 대학을 졸업해봐야, 정규직에 들어간다는 보장도 없고, 남은건 대학교 졸업장과 함께 언제 갚을 수 있을지 모르는 수천만원의 은행빚뿐이다. 사정이 어려운 건 대학생뿐만은 아니다. 이 책에 소개된 11명의 청년들 모두 사정이 어렵다. 종합격투기 준비중인 청년, 남대문시장 도매점 배달원, 연극배우 지망생, 만화작가, 임용고시 준비생, 지방대 취업준비생, 공기업 계약직, 학원 강사, 방송작가, 비정규직 연구원, 방송국 시설 관리 파견 비정규직 청년들 모두 힘들다. 미래는 불투명하고, 생활은 힘들다.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기엔, 미운 털이 박혀 고용주에게서 해고당할까 모르는 그 두려움이 너무 크다. 

88만원 세대가 처음 나오면서 우리 젊은 세대들에 대한 담론이 세상으로 나왔다. 세상에 반응은 여러가지다. 원래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그런거라고 하기도 하고. 너네가 준비를 안해서 그렇다고 깎아내리기도하고. 20대 개새끼론이라는, 너네가 못나서 그렇다는 소리도 있고. 이런 20대에 대한 평가에 대한 문제는,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내린 평가가 아니라는 점이다. 20대를 하나의 개념으로 보고, 뭉뚱그려서 봐서, 평가가 추상적이기에 그들의 아픔을,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지는 못하고 있었다. 근데 그 평가자들도 그렇게 평가를 내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 20대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곳이 없었기 때문이다. 단지 통계에 나와 있는 숫자가 아닌 살아있는 이야기를.

그래서, 청년들이 모여서 청년 유니온을 조직하고. 가장 먼저 한 일 중에 하나가, 이 레알청춘이라는 책을 써낸 것이다. 청년들이 어떻게 일하고, 꿈꾸고, 저항하고 있는 지 생생하게 담아서 세상에 외치고 있다. 나 이렇게 산다고. 힘들게 그렇게 산다고. 너무 처절하지도 않고, 너무 비관적이지도 않으며, 너무 낙관적이지도 않다. 그저 담담하게 지금을 사는 청년들을 묘사한다. 너무 생생해서, 가끔은 읽다보면 좀 아프기까지 할 정도로 말이다. 
세상은 옛날과 바뀐지 오래다. 옛날처럼 위에서 청년문제를 해결하라 한 마디 한다고 고쳐지는 세상이 아니다. 청년문제가 어떤지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 청년들이 우리 이렇게 힘들다고 얘기를 하고, 그 얘기를 귀 기울여 들어주는 사람들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이 청년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청년문제는 남의 문제가 아니다. 내 친구의, 내 동생의, 누군가의 딸자식의 이야기이고, 결국 우리 모두의 문제다. 이 책을 보고 주위 청년들이 어떻게 힘든지 관심을 갖자. 청년들의 문제를 더 많은 사람들이 귀기울여 들어줄 때, 등록금 문제, 취업문제, 비정규직 문제, 이 모든 문제들이 풀릴 수 있는 실마리가 잡힐테니 말이다. 
힘내자, 레알 청춘들이여.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